불교와 민간신앙이 어우러진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

Posted by 누리나래
2013. 2. 28. 18:12 여행

마을의 당산나무에 마을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하는 당산제는 우리민족 고유의 풍습입니다.

해마다 정월 대보름 즈음해서 마을사람들이 모두 모여 술과 떡같은 제물을 준비하고 당산제를 지냅니다.


마을의 수호신 같은 역할을 하는 당산나무는 마을 사람들의 보살핌으로 수백년 내지 천년을 살아갑니다.

예전에 도로를 새로 만들때도 이 당산나무 만큼은 피해서 길을 냈습니다.


당산나무를 베어내거나 상처를 입히면 큰 화를 입는 다는 속설이 전해내려오고 또 실제 그런 사례가 있기도 했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는 일반적인 당산제와는 조금 다른 형태를 띄고 있습니다.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것은 같지만 당산제 주체가 민간이 아닌 사찰이라는 특징이 있습니다.


불교 신앙과 민간 신앙이 어우러져 사찰과 마을 주변 사람들의 안녕을 기원합니다.


당산제는 불교 신앙과 거리가 멀지만 내소사에서 마을 사람들의 안녕을 위해 당산제를 지내왔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당산제와 차이가 있습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는 할머니 당산과 할아버지 당산 두곳에서 당산제를 지냅니다.

먼저 내소사 경내에 있는 들당산(할머니 당산)에서 당산제를 지내고 일주문 밖의 날당산(할아버지 당산)에서 당산제를 지냅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

▲ 입암마을 사람들이 당산제를 지내기 위해 풍악을 울리면서 내소사로 향하고 있습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1

▲ 내소사 주지스님을 비롯한 모든 스님들이 모두 나와서 바라춤같은 범패의식을 하면서 불교식 당산제를 지내고 있습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2

▲ 마을 사람들과 등산객, 군청 직원 등 모든 사람들이 할머니 당산나무에 짚으로 만든 금줄을 옮겨와 당산나무에 감고 있습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3

▲ 할머니 당산제를 마친 사람들이 할아버지 당산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4

▲ 할아버지 당산나무 앞에서 한바탕 흥겨운 풍물판이 펼쳐집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5

▲ 모든 구경꾼들까지 힘을 함쳐 당산나무에 금줄을 옮기고 있습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6

▲ 지역의 중요행사이다 보니 인근 부대 장병들도 나와서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금줄에 달려있는 색색의 천은 각자 소원을 적은 소원지 입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7

▲ 할아버지 당산나무에도 내소사 스님들이 사찰의 안녕과 지역발전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고 있습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8

▲ 갖가지 제물을 차려놓은 당산나무에 스님이 불교의식을 하고 있습니다.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는 기원이 확실치 않지만 나무의 수령이 천년과 7백년에 달하고 있어 아마 고려시대부터 이어져 내려온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불교신앙과 민간신앙이 결합된 내소사 석포리 당산제는 다른 지역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진풍경입니다.

이런 당산제도 우리 조상들의 소중한 문화유산입니다.

단순히 무속신앙으로 치부하거나 할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더욱 계승 발전시켜서 우리 문화유산으로 후대에 남겨야 할것 같습니다


해마다 정월 대보름 전날인 음력 1월 14일 아침 10시에 열린다고 합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 내소사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직접 가서 보고 싶네요. 저런 우리의 무형 유산들은 쉽게 접하기도 어렵고 빠르게 사라져간다는 게 느껴지더라구요...저 당산제를 직접 보셨다니 부럽네요^^
    • 우리 토속신앙도 잘 계승발전시키면 훌륭한 문화유산이 될수있죠
  2. 정월대보름에 행하여지는 행사를 잘 보고갑니다
    좋은 저녁 시간되세요
  3. 의미깊은 사진과 이야기 입니다
    내소사에서 이런 행사도 하는군요~~~
    처음 알았고 기회가 된다면 함 볼수있었음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변산 내소사 쪽은 풍광이 아름다워서 사진찍을 만한 곳도 많이 잇습니다..
      한번 다녀오세요^^
  4. 요즘도 이런 제례를 볼 수 있는 곳이 있군요..

    구경하는 재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 대보름 당산제는 흔히 볼수 있는 곳이 많이 잇습니다,,
  5. 저도 실제로 한번 보고 싶다는..ㅎ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6. 제가 살고 있는 지역과는 다른 모습이 많이 보입니다.
    문화공부 잘 하였습니다.
    오늘부터 알찬 연휴 보내시기 바랍니다.
    • 토속신앙은 아무래도 지역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기 마련이죠^^
  7. 저도 당산나무 베어내면 좋지 않은 일이 생긴다는 얘기 TV에서 많이 본 것 같습니다..ㅎㅎ
    그런데 내소사 당산나무는 수령이 700년에서 천년이나 되었다는 사실이 참 놀랍네요!
    좋은 얘기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 시골에 가면 도로가 당산나물를 돌아서 지나가는 길을 가끔 보게 됩니다..^^
  8. 기회가 된다면 실제로 보고싶어져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닷..!!
  9. 잘보고 갑니다~ 저도 직접 가보고 싶은..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10. 직접 가보고 싶은걸요..
    덕분에 사진으로나마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아마 이런 행사는 잘 발전시키면 무형문화재로까지 발전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있습니다^^
  11. 간접 여행이라도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사진 보는 것 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내요.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방문 하겠습니다.
    • 저도 급작스런일이라 세세한 사진을 찍지못해 아쉽지만 내년에는 제대로 볼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합니다^^
  12. 덕분에 간접체험 사진을 통해 잘 하고 갑니다.
    자주 들러서 못가본 여행지 여기서 다녀 보겠습니다.^^
    • 간접 체험을 통해 알고 있다가 기획 되면 직접체험 할 때 훨씬 도움이 되겠죠^^
  13. 엄청난 고목이네요. +_+
    스님들이 주관하는 당산제라 독특합니다.^^
    • 아마 불교와 민간신앙이 함께 당산제를 지내는 것은 전국적으로도 흔치 않을 거 같습니다^^
  14. 불교와 민간신앙의 결합이라니 참 신기하네요~
    잘 봤습니다 ^^
    • 장산
    • 2013.04.12 13:52
    안녕하세요~
    세계적인 명상가이자 평화운동가이며 유명한 저자이신 틱낫한 스님
    한국 초청 강연 및 명상수행이 있어서 소개차 들렀습니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의 저자인 혜민스님이 통역을 맡아 무대를 함께 설 예정이니
    관심있으시다면 참여해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5월 13일(월) 19시, 잠실실내체육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