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나무로 인해 담장이 무너질뻔한 사연

Posted by 누리나래
2011. 9. 5. 23:11 일상
요즘은 나무 이야기를 많이 하게 되는군요.

지난번에는 선운사의 배롱나무 이야기를 했었는데 오늘은 제가 살고 있는 집앞의 오동나무 이야기입니다.
나무도 아픔을 느낀답니다


제가 살고 있는 집앞에는 제법 큰 오동나무가 한그루 있습니다.
여름이면 그늘도 만들어 주어서 시원하기는 하지만 사실이 이 나무가 큰 골치거리입니다.
아래 사진이 문제의 오동나무입니다. 사실 저는 나무이름을 몰랐는데 사람들이 오동나무라고 하더군요.

오동나무


이 나무가 자라면서 뿌리를 깊숙히 내리고 있어 우리집 담장까지 무너질 위기에 처해 있었습니다.
나무가 성장하면서 뿌리가 뻗어나와 담장아래까지 뻗어있고 씨앗이 틈새에 뿌리를 내리면서 담장에 금이 가는 일이 생겼습니다.



나무 뿌리로 인해 금이가서 무더기처럼 보수작업을 해야만 했습니다.
처음에는 담장이 약해서 금이가는줄 알았는데 밖에 쪽에서 보니 오동 나무 뿌리가 뻗어나오면서 생긴 현상이었습니다.

오동나무 뿌리

오동나무 뿌리가 콘크리트 틈에서 뿌리를 내리고 힘겹게 성장해오고 있었습니다.
나무의 생명력이 얼마나 강한지 콘크리트 바닥을 밀어내면서 자라고 있었습니다.
애초에 콘크리트 포장을 하기전에 나무를 옮겨심던지 따로 나무가 자랄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하는데 나무위에 몇겹으로 콘크리트 포장을 한 사람들도 참 무심합니다.

나무로 인해 담장이 무너질뻔 하면서도 이웃간에 의나 상하지 않을까 내심 걱정도 되서 조치를 취해달라고 기회를 봐서 이야기를 해야 겟다고 생각했는데 담장을 보수하는것을 본 이웃에서 나무를 죽이기로 결정했는지  오동나무 밑둥의 껍질을 벗겨놓았더군요.
노동나무는 사람들과 친근한 나무인데 이렇게 피해를 주니 어쩔수 없는 선택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나무와 사람이 함께 공존할수 없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나뭇잎이 하루가 다르게 누렇게 변하면서 점점 말라가고 있습니다.
 그대로 두었다가는 담장뿐만 아니라 집 건물에까지 피해를 줄것같아 다행이다 생각하면서도  서서히 죽어가는 나무를 보니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옮겨 심는 것은 안되나요? 이것도 국가재산에 들어가나??

    공무원들에게 물어보거나 아님 조경하시는 분들에게 파 가라고 하면...이렇게 알아보다가 아무도 거들떠도 안 보면 또 마음만 다칠 수도 있겠네요...ㅠㅠ
    • 이미 나무껍질을 벗겨내서 나무를 다시 살리기는 어려울것 같아요..ㅠㅠ
  2. 정말 위험하네요.... 오동나무도 불상하구요..ㅠㅠ
  3. 점점 시멘트로 덮혀가는 도심속에 나무들이 고생합니다.ㅠㅠ
    • 나무나 사람이 함께 공생할수 있는 좋은 방법이 잇었으면 합니다..^^
  4. 불쌍한 나무..ㅠ
  5. 오동나무....보라색꽃이 참 이쁘죠...
    원래 오동나무가 좀 빨리 자랍니다...
    그래서 옛 우리 조상들은 딸을 낳으면 오동나무를 심어서...
    20년후 딸이 시집갈나이가되면 크게자란 오동나무로 장롱을 만들었다는...;;
    그만큼 빨리자랍니다...;;
    안타깝지만....방법이 없겠네요...
    • 글쎄 저도 별다른 방법이 없어 그냥 방관하고 있습니다..^^ 편안한 주말되세요..^^
  6. 이런 안타깝네요 ㅠㅠ
    • 저도 안타깝지만 제법 다 자란 나무인데 아쉽습니다..^^
  7. 이런 안타깝네요 ㅠㅠ
  8. 나무가 불쌍하네요!!
    • 숲에 있었다면 아주 훌륭한 재목으로 자랐을텐데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9. 안타깝지만 어쩔 수도 없는것 같습니당...ㅠㅠ
    • 정말 특별한 방법이 없는것 같아요..벽에 또다른 균열이 발생했네요..ㅠㅠ
  10. 나무가 많이 아프겠네요...무정한 사람들..흠
  11. 있어야 할 곳이 따로있는것도 아니고...
    그들이 있어야할 곳이 우리곁인데....

    안타까운 현실이네요.,..
    • 자연과 사람이 함께 공존하는 세상이 참 살기좋은 세상인데요..^^ 많이 아쉽습니다..^^
  12. 안타깝습니다..ㅠ
    만약..다른 곳에서 자랐다면...지금도 건강하게 자랐겠지요..?
    • 다른 나무들과 자랐다면 훌륭한 재목으로 성장햇을텐데요..아침마다 까치가 앉아 우는 소리를 듣는것도 낙이었는데 아쉽습니다..^^
  13. 나무이야기가 많군요.

    얼마전 인터넷에서 만렙나무라는 검색어가 뜨길래 요즘 나무에 대해서 조금씩 알아보고 있지요.

    모르고 있는 세계들이 너무 많아요.
    • 이상하게 요즘은 나무가 눈에 많이 들어옵니다..^^
      평소에는 아무관심없이 지나쳣는데요..^^
  14. 도심에서 나무가 점점 커지면 문제가 되버리더군요
    결국은 잘라내는 경우를 많이 보았습니다. ^^
    • 나무를 그냥 잘라내도 뿌리가 살아있으면 결국은 건물에 해를 끼치게 되더라구요..^^
  15. 다른 곳으로 옮겨심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많이 안타깝네요. 저정도면 거의 마을에서 영물로 여겨질 정도일텐데.
    • 그럴만한 사정도 안되는거 같습니다..이미 잎이 지고 시커멓게 죽어가고 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