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사에서 얻어온 소철

Posted by 누리나래
2011. 10. 18. 09:37 일상

금산사에서 얻어온 소철

지난주 일요일 금산사에 들렀을때 성보박물관 옆에서 소철을 나누어 주더군요.

마침 성보박물관 개관식도 있어 들러보고 나오면서 소철을 얻어왔습니다.

멀리서 보니 파인애플같이 생겼는데 가까이 다가가 보니 소철이더군요.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고창군에 있는 메디케어 요양병원에서 직원들과 환자분들이 7~8년간 정성껏 키운 소철이라고 합니다.

보도를 보니 이 병원에서 10,000주를 기증했다고 합니다.

그날 금산사를 찾은 사람들이 대단히 많았는데 모두 한그루씩 들고 집으로 돌아가셨습니다.

소철

저도 2주를 얻어와서 집에 빈 화분에 옮겨 심었습니다.

마땅한 화분이 없어 한그루는 그냥 플라스틱 통에 심어놓았습니다.

적당한 화분을 하나 사서 옮겨 놓아야겠습니다.

소철은 수억 년 전 공룡시대의 고생물로써 철분을 좋아하며 쇠약할 때 철분을 주면 회복된다는 전설이 있어 소철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으며, 내한성이 약하여 온실이나 집안 등 실내조경에 안성맞춤으로 8월에 노란빛을 띤 갈색으로 꽃이 피며 최대 1~4m까지 자란다고 합니다.

꽃말은 ‘강한사랑’이라고 하는군요.

기증해주신 분들의 정성을 생각해서 예쁘게 키워야겠습니다.



소철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ㅎㅎ 정말 파인애플이랑 비슷한것 같아요.
    7~8년 키운애들을 나누어 주신다니 참 고마운 분들이시네요.
    누리나래님도 정성껏 키우세요~ ^^
    • 무려 10,000주나 기증햇다고 하니 그 정성도 대단합니다.. 요양원에서 치료목적으로 식물을 키우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2. 강아지풀도 그렇지만, 이렇게 꽃이아닌 식물들도 꽃말이 있었다는게 참 놀랍습니다.
    강한사랑이군요.
    • 저도 식물자체에 꽃말같은 이름이 있다는것도 처음 알았습니다^^
  3. 오~~ 고마우신분들이네요.
    예쁘게 잘 키우세요.^^
    • 키우기도 어렵지 않다고 하니 잘 키워봐야 겟어요.. 철을 먹는다는데 어떻게 시험을 해봐야 할지..^^
  4. 꽃말이 강한 사랑처럼 열렬한 사랑으로 잘 키워 보시기 바랍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야생화를 너무 좋아합니다.
    아파트 베란다에 식물을 200여 종 키우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소철에 관한 포스팅을 했답니다.
    시간 날때 한 번 보시기 바랍니다.

    http://bamnwind.tistory.com/185

    • 저는 좋아하기만 하지 집에서 키우다보면 슬며시 죽는 경우가 많아 키울 엄두가 잘 안납니다..소철은 잘 키워봐야겟습니다..^^
  5. 사실..살아있는 존재를 키우는것이 두렵습니다...
    제가 그렇게..곱게 돌보는 인간이 아니라서...
    괜히 나중에 미안해질까봐..... ㅎㅎ

    아름답게 키워주시고....나중에 사진도 다시 올려주세요...
    혹시 아나요??저도 한번... ㅎㅎ
    • 사실은 저도 식물을 잘 키우지 못하는데 이번에 욕심을 냈습니다..이번 겨울을 잘 넘기면 잘 자라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6. 저도 저런 화분하나 키우고 싶군요..
    그리고, 금산사랑 모악산도 한번 가보고 싶은데 뜻을 이루고 있질 못하네요 ㅋㅋ
    • 내년에 벚꽃필때 한번 다녀가세요..벚꽃이 아주 장관입니다..^^
  7. 반가운 마음에 다녀 갑니다
    저 나무 이름이 소철이군요
    즐거운 주말 되십시요
    • 반갑습니다..지난번 스님이 주신 유황오리환 잘 먹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