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솔천의 봄

Posted by 누리나래
2012. 2. 25. 21:38 일상
이제 2월도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지난 19일은 우수였고 3얼 5일이 개구리가 나온다는 경칩입니다.

새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가 한번정도 있지 않을까 예상을 하고 있지만 이미 봄은 가까이 다가온것 같습니다.

어제 내린 비로 인해 이제 어지간한 저수지나 강의 얼음은 녹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선운사의 도솔천에도 이미 얼음이 녹고 있더군요.
아직 얼음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계곡을 흐르는 물소리에서 봄이 멀지 않았음을 알수 있습니다.


 

도솔천



재작년에 엄청난 폭설에 고생했던 사진인데 미쳐 블로그에 포스팅하지 못해 마지막 겨울 사진을 올려둡니다.

고드름

고드름


어려서는 이런 고드름으로 칼싸움도 하곤 했었죠.
이 고드름들은 길이가 1m도 넘어 칼싸움 장난하기에 제격입니다.
고드름 따다가 발을 엮어서 각시방 영창에 달아 놓는다는 동요가 있는데 발을 엮을 필요도 없이 자연이 발이 되어버렸네요..
반응형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식(休息) 휴식(休息)  (18) 2012.03.02
음식물 쓰레기 그냥 버리지 마세요!  (14) 2012.03.01
도솔천의 봄  (31) 2012.02.25
라이브리 이벤트 선물이 도착했네요..  (27) 2012.02.19
임진년 벽골제 새해 일출  (22) 2012.01.10
티스토리 초대장 배포  (21) 2011.12.31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진짜 어렸을적에 저런 고드름 가져다가 칼싸움한답시고 고드름 많이 부셔먹곤 했는데..ㅋ

    예전에 둘리에서 고드름 먹는거 보고도 따라 많이했구요 ㅋㅋㅋㅋㅋ
    • 요즘은 고드름 먹으면 안됩니다..워낙 오염이 많이 되어서요..
      요즘아이들은 그런 추억이 없는것 같아요..^^
  2. 저 ... 고드름 찔리면 굉장히 아플 것 같은데요? ㅎㅎ;;;
    날카로운 고드름이 ... 무서워 보여요 ㅠ_ㅠ
    • 요즘은 고드름 제거하지 않으면 큰일납니다..갑자기 떨어지면 흉기나 다름없죠..^^
  3. 정말 고드름이 제대로 발이 엮여져 있네요~~^^
    역시 자연의 아름다움은 더할나위가 없네요~!!
  4. 며칠 전에 인근을 지나면서
    그 계곡을 생각했는데.....
    멋집니다.
  5. 헐..
    진짜 보기만 해도 폭설로 고생하신 것 같다는 ㄷㄷ;;
    • 차를 빼내는 데에만도 1시간동안 고생하고 겨우 빠져나왔었죠..^^
  6. 이제 겨울도 막바지인 듯합니다.
    이제 곧 저 고드름이 녹고 새 봄이 오겠지요^^
  7. 옛날에 고드름가지고 장난치고 그랬는데 말이죠 ㅎㅎ
    • 옛날엔 그랫었죠..지금은 고드름 보기도 쉽지않습니다..^^
  8. 정말 겨울이 다 끝나가는 군요. ^^; 따뜻한 봄이 좋지요 잘 보고 갑니다.
  9. 부럽습니다.....
    봄이 다가올 준비를 하는...곳이라면....

    눈은 좀 그쳤나...잠시 밖을 내다봐야겠어요...ㅜ
    • 강원도쪽에 대설경보가 내렸다는 소식 들엇습니다..이곳은 봄소식이 간간히 들려옵니다..^^
  10. 도솔천 설경이 참 좋습니다^^
    • 선운사 도솔천은 같은 곳이면서도 사계절의 특징이 고스란히 스며있는듯 합니다..^^
  11. 이제 곧 여기저기 봄소식이 들려오겠군요.
    고드름을 보니, 어릴적 고드름 따다가 놀던 기억이 납니다.ㅎㅎ
    • 어려서는 고드름을 아이스께기처럼 먹기도 햇었죠.^^
  12. 얼른 봄이 왔으면 합니다. :)
  13. 고드름이 왜이리 멋진가요. 사진 잘보고 갑니다~
    • 근래들어 이렇게 큰 고드름은 처음인것 같아요..^^
  14. 멋진 사진입니다. ^^
  15. 고드름이 장식물 같이 달렸네요.
    고드름이 다 녹으면 봄이 온거 겠지요.
  16. 처마에 매달렸던 고드름, 얼었던 개울물이 이제 다 녹고 봄소식을 속삭여주고 있습니다. 행복한 봄맞이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