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사 작은 감나무

Posted by 누리나래
2011. 11. 14. 09:30 일상
전북 김제 금산사에 마당에 심어진 작은 감나무가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작은 체구에 비해 엄청나게 많은 감들이 달려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모두 신기해 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미륵전을 배경으로 이 감나무 앞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갑니다.
특히 아이들을 데리고 나들이 나온 가족들이 많이 즐거워합니다

 

몇년전만 해도 이 자리에는 커다란 산감나무가 있었습니다.
멋드러지게 휘어 있으면서 한 겨울에도 감이 달려있어 금산사 미륵전을 배경으로한 사진이 큰 인기를 얻고는 했었죠
사찰의 달력마다 등장하는 멋진 작품들의 배경이 되고는 했는데 이 산감나무는 너무 노쇠해서 죽고 말았습니다.




 
그 산감나무를 기억하는 많은 사람들이 나무가 죽은 것을 아쉬워하곤 했습니다.
사진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골목안 작은 사진관' 한상천 님도 이 산감나무가 없어진것을 아쉬워하는 포스팅을 하셨습니다.

이 작은 감나무가 죽은 산감나무가 있던 자리에 심어져 있습니다.

어느분이 감나무가 사라진것이 너무 아쉬워 감나무를 금산사에 기증했다고 합니다.
이 감나무는 아마 개량종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감을 수확하기 위해 개량한것으로 보이는데 가짜가 아닌가 착각할 정도로 많은 감이 달려있습니다. 

 키도 크지 않은면서 여린 가지가 휘어질 정도로 많은 감을 매달고 있습니다.
마치 조화같이 만들어 놓은것이 아닌가 착각이 들정도여서 만져보려는 아이들이 많이 있습니다

 보통의 감나무들은 이렇게 생겼죠.
키도 크고 감도 듬성듬성 달려 있습니다.

 이 사진은 작년에 직은 선운사 산감나무입니다.
산감나무는 감이 잘 떨어지지 않아 한겨울에 눈을 맞으면서도 감이 주렁주렁 달려 있습니다.
마침 까치 한마리가 날아와 감을 먹고 있네요.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 금산사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정말 만들어서 일부러 달아놓은 것처럼 감이 많이 달려있네요.
    어떤 묘수가 있는건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올 해 저렇게 많이 열렸으니 담 해는 쉬어가려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ㅎㅎ
    참 신기하네요.
    • 정말 많이 달렸습니다. 감나무는 해걸이를 한다고 하네요..^^
  2. 작은 나무에 감이 주렁주렁 달렸네요...
    무럭무럭자라서 전에 있던 감나무보다 더 멋지게 자라면 좋겠네요
    • 몇년후에 멋진 나무를 자라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3. 저도 어제 고창 선운사에 다녀왔는데, 마지막 사진 보니 정말 반갑네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김제 금산사에도 꼭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 선운사 다녀오셧군요..^^ 선운사를 자주 가는데 올 가을에는 봇가봤네요..^^
  4. 감나무- 뭔가 정겹네요-ㅎ
    • 남부지방에는 집집마다 감나무가 있을정도로 가을에 흔히 볼수 있는 장면이죠..^^
  5. 경치좋네요,,저도 저런곳 자주가서 바람이나 쐬고싶은데 ㅠㅠㅋㅋ
  6. 선운사에 감나무가 죽었군요.
    산감나무와는 종류가 다르겠지만 쑥쑥
    성장해 주길 바래봅니다..^^
  7. 오호...작은나무임에도 정말 많은 감이 달려있네요.....

    안그래도...삼척근처를 달리다가...그 수많은 감나무들을 바라보며...
    입맛만 다셨는데...말입니다.....
    • 작은 나무에 어떻게 저리 많은 감이 달렸는지 모르겠어요..^^
  8. 2박3일간 금산사에서 템플스테이를 해서 그런지 더욱 끌리는군요.
    가을이 끝나가는 금산사의 모습이 그립습니다.^^
    • 금산사 템플다녀오셨군요..2박 3일이면 내비둬 콘서트에 다녀오셧나 보네요..^^ 저는 김용택 시인 올때 잠시 들렀었죠..^^
  9. 오오~ 감이 주렁주렁 열렸네요. :)
    잘 보고 갑니다.
    • 감나무는 해걸이를 한다니 내년에는 저만큼은 안 열릴거 같아요..^^
  10. 작은 나무에 감이 정말 많이 달려있네요..
    가지가 부러지지 않을까 걱정도 되네요..^^
    • 가지가 부러질정도로 많이 달리긴 햇습니다..^^
      오히려 사람들이 만지려 해서 제재하곤 하더군요..^^
  11. 풍년을자랑하시는걸가요.
    내년을 기약하게하는 여운을남기시는것 같습니다.
    • 작은 감나무가 멋진 모습으로 잘 자라주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12. 제 눈에도 신기한 감나무로 보입니다^^
    • 예 아직 저렇게 많이 달린 어린 감나무는 처음인듯 합니다..^^
  13. 비록 작지만 아쉬움을 대신할 수 있을 듯합니다.
    더 크게 자라나기만 바래야죠. ^^
    • 잘 자라만 준다면 예전나무에 대한 아쉬움을 대신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14. 금산사 작은감나무 완전 없어져 버린것이군요...안타깝네요..이렇게 사진으로나 보니 소박한 배경이 정말 운치있네요
    • 없어지고 나면 또 새로운 것이 그 자리를 대신하곤 하는것이 자연의 법칙이니까요..^^
  15. 감 따먹으면 재밌을것같습니다. 그나저나 눈사진을보니 곧 눈이올것같은 느낌입니다.~
    • 올겨울에 눈이 오면 눈쌓인 감을 볼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16. 작은 감나무가 아니라, 정말 앙증스런 감나무네요.
    그런데 덩치는 작아도 열매는 많이 달았군요.
    하나 따 먹고 싶은 맘이 생깁니다.
    • 그런 충동이 생기지만 사람이 많아 언감생심 입니다..^^
  17. 눈이 살포시 앉은 감나무를 보니
    겨울이 기다려집니다.^^
    • 올 겨울에도 눈을 덮고 있는 감나무를 기다려 봅니다..^^
  18. 앗! 저 작은 감나무가 이렇게 많은 감을 매달고 있었군요???
    저는 '애고, 이 나무가 언제 커서 제 역활을 할꼬??...' 기대도 하지 않고 있었는데 말입니다.

    아직 나무가 작아서 거대한 미륵전과 조화가 잘 안됩니다만, 주렁주렁 매달린 감들을 보니 괜시리 흐뭇합니다.

    아...금산사에 가고 싶어지네요...^^
    • 이제 잘 자라면 충분히 역할을 할 날이 있겠죠..
      이상하게 금산사 마당에는 나무가 잘 안자라는 편입니다..
      봄에 벚꽃 필 무렵에 한번 다녀가세요..^^
    • 호접란
    • 2014.07.16 19:21
    감나무를 너무 좋아하는데...죽은 감나무 정말 그리워요.
    오래전에 삼각산도선사 달력에 있더라구요 금산사감나무가
    너무 멋있어서 오려놨어요. 사진은 아니지만, 볼때마다
    감동입니다. 진짜 사진원본이 있다면 확대해서 액자로
    만들고 싶어라^
    • 그 사진을 찍으신 작가분을 잘 알고 있어요..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연결해 드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