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가정과 함께하는 마음나눔 요리강좌

Posted by 누리나래
2013. 4. 14. 15:12 일상

이제는 어디에서든 다문화가정을 보는것이 그리 낯설은 모습은 아닙니다.

대도시나 공단이 있는 지역에서는 외국인 근로자들을 많이 볼수 있지만 시골마을에는 외국에서 시집온 동남아시아 출신 젊은 새댁을 쉽게 볼수 있습니다.


주로 중국,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같은 동남아시아 출신들인데 간혹 일본인들도 있기도 합니다.


이들은 우리말도 어눌하고 전혀 다른 우리문화로 인해 곤란을 겪기도 합니다.

시골에서 살다보니 당연히 힘든 일을 해야만 하는 농촌 다문화 가정도 있고요.


그중에서 가장 밀접하면서도 어려운 것이 우리 음식 만드는 일일것입니다.

우리 음식은 손맛이라고 할 정도로 정확한 레시피가 정해져 있지 않고 적당한 손맛으로 만들어 내는 우리 음식 문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러한 다문화 가정을 위한 요리강좌가 전주에 생겨서 다문화 가정의 새댁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사) 착한 벗들과 다문화가정 지원센터같은 기관의 후원으로 요리학원같은 곳을 임대해서 진행하는 음식강좌입니다.


첫번째 강의는 간단한 이론교육과 함께 전주의 대표적 음식인 전주 비빔밥으로 진행했습니다.



본격적인 강의에 들어가기 앞서 이론 교육이 진행됩니다.

비교적 밝은 모습으로 강의에 임하고있습니다.

교육은 매주 한차례씩 8주에 걸쳐서 진행됩니다.






비빔밥에 들어갈 재료들은 준비합니다.

칼질이야 능숙하게 하지만 주 재료인 콩나물을 적당하게 데치는 데는 노하우가 필요합니다.




▲ 각자 열심히 재료를 준비하고 재료 다루는 법을 익히느라 진지한 분위기가 이어집니다






▲ 선생님이 직접 준비한 재료들을 예쁘게 접시에 담은 모습을 보여주십니다.

 열심히 선생님을 따라 하는 모습들이 즐거워 보입니다. 스마트폰으로 직접 동영상으로 녹화하는 모습도 보이네요



▲ 이건 선생님이 만드신 비빔밥입니다.

보기만 해도 맛있게 보입니다.



▲ 준비한 재료들을 그릇에 예쁘게 담아봅니다.

표정들이 조심스럽고 진지합니다.



▲ 각자 만들어본 비빔밥 모습입니다,

각자 자기 양에 맞춰 큰 그릇과 작은 그릇에 담아놓았습니다.



▲ 요리를 배울때의 또다른 기쁨은 직접 배운 요리를 먹어본다는 점입니다.

각각의 다른 식재료들이 모여 새로운 맛을 낸다는 의미에서 첫번째 강의를 비빔밥으로 했다고 하더군요.


열심히 한국요리를 배워서 전주 비빔밥축제때는 퓨전 비빔밥을 출품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매주 한가지씩만 배우고 겻들여 응용하는 방법도 배우면서 주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리라 생각됩니다.


계속 진행되는 강의를 통해서 한국문화에 대해서도 배우고 어려운 이웃들을위해 자원봉사도 계획하고 있다고 합니다.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너무 잘 보 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하루 기분좋은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2. 비빔밥을 보기만해도 입안 가득 침이 꼴깍 ~ㅎㅎ
    저 비빔밥이 여러 재료을 모아 맛을 내듯 다문화 가정도
    우리 문화 속에 어울리며 녹아들길 바래봅니다.^^


    • 말씀하신 의미로 첫 강의를 비빔밥으로 햇다고 합니다
  3. 보람된 시간이었네요. 좋은 시간 되세요!
  4. 다문화 가정과 함께하는 유익한 시간이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월요일 홧팅하세요
    • 다문화가정의 이주여성들에게는 꼭 필요한 강좌같았습니다^^
  5. 완성된 요리가 참 맛나보이네요~ ^^
    좋은 모습 잘 보고 갑니다~
  6.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다문화라는 말이 없어졌으면 하는데. (좋은 의미로)
    언제고 없어지겠죠.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 다문화가정과 새터민이라는 말이 신조어로 깊숙이 자리잡은것 같습니다
  7. 비빔밥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
    덕분에 흐뭇한 소식을 접하게 되네요.
  8. 비빔밥 예쁘게 만드셨네요.^^
    의미있는 행사였군요.~
  9. 좋은 행사네요
    즐거운 시간 되세요 ^^
    • 나름 의미 있는 행사엿습니다 1회성이 아닌 연속해서 강좌가 이어지니 더 의미가 있는듯 합니다
  10. 다문화 가정이 모두 그렇진 않겠지만, 소외될 수도 있는 계층과의 소통 또한 값진 경험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나름대로 우리사회에 필요한 자원봉사도 한다고 하니 기대해보아야겠습니다
  11. 비빔밥이라면 다른 나라 사람들 입맛에도 잘 맞겠죠?
    좋은 강좌네요 ^^
    • 외국인들에게도 큰 거부감이 없는 한식이 비빔밥같아요^^
  12. 너무 진지한데요? ㅋ 아 너무 잘만들었네요. 완전 한국인이라는 아 배고픕니다. ㅠ
    • 배우는 과정이 너무 진지하고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13. 정말 좋은 행사인 것 같아요..
    비빔밥은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
  14. 다문화 가정이 보편화된 지금 빨리 한국음식에 익숙하고 만들수 있어야
    될것 같습니다..
    좋은 기회가 되었음 좋겠습니다..
    • 이주여성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것이 말과 음식이라고 합니다
  15. 요즘엔 다문화가정이 많긴 한것 같네요.
    저희 동네가 아마 전국 최다일지도..
    • 동네 다문화 가정이 많으신거 같네요..
      요즘은 어디서나 다문화가정의 이주여성들을 쉽게 볼수 있습니다
  16. 벌써 4월 중순도 지났지만..
    날씨가 오락가락 하네요.
    오늘낮은 어제에 비해 4도정도 낮다고 하네요.
    혹시모를 감기 조심하시구요.
    저도 감기때문에 엄청고생중입니다.
    좋은하루 되셔요.
    • 봄 날씨 일교차가 커서 감기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얼른 쾌차하세요^^
  17. 좋은 일 하셨네요!!!
    우리나라의 다문화 가정 대부분은 일본분들과가 많다고 통계를 본 기억이 나네요 :)
    전 어린 학생들 가르친 적이 있는데 일본인 엄마를 둔 경우라서
    엄마가 애들이 한글을 잘못 써도 고쳐주지 못해서 걱정스러워 하더라고요.
    의사소통엔 문제 없이 한국말을 잘 하지만 미묘한 것까진 아무래도 잡지 못하시니..
    점점 다문화가 되어 가고 있어서 이런 프로그램이 많아지면 좋을 것 같아요
    • 이주여성들이 가장 걱정하는 부분도 자녀교육인거 같아요.
      아이들이 조금크면 엄마를 부끄러워하는 경우도 잇다고 합니다
  18. 좋은 행사에 참석을 하셨네요.
    모쪼록 한국의 다문화 가정이 한국사회에 잘 맞게 적응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 갖어 봅니다.
    • 다문화 가정을 싫어하시는분들도 계시지만 어쩔수 없는 현실이라면 속히 한국사회에 자리잡을수 잇도록 도와주어야죠^^
  19. 좋은 프로그램을 하시네요. 앞으로도 훈훈한 일들이 많이 생기길 바랍니다^^
    • 다문화가정의 여성과 가족들도 우리 사회에서 잘 적응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