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상사화 선운사

Posted by 누리나래
2011. 8. 28. 13:57 사진
무더위가 막바지에 이르면 선운사에는 상사화가 한창입니다.
상사화와 꽃무릇은 모양이나 생김새가 모두 다릅니다.
보통 핑크빛이나 보라색이 나는 상사화를 석산이라 부르고
붉은 빛은 띄는 상사화를 꽃무릇이라고 합니다.
상사화의 꽃색깔은 여러가지 입니다.
전남 영관의 불갑사에는 다양한 색의 상사화가 피어납니다.
환경관련학자나 단체에서는 우리 고유의 수종도 아닌 상사화를 절집마다 심어놓아서 우리 고유의
토종 야생화가 
점차 사라지고 있다고 안타까워하기도 합니다.
선운사에서는 보기드문 노란 상사화가 피었습니다.


▲ 노란 상사화입니다.
  꽃대나 꽃잎모양 모두 분홍 상사화가 다르지 않습니다.



상사화 선운사


상사화 선운사

▲ 상사화는 보통 나무 그늘아래 집단으로 서식하고 있습니다.
  가끔 피어있는 상사화는 집단으로 피어있는것과 사뭇 분위기가 다릅니다.

선운사 상사화 선운사


꽃무릇 선운사

▲ 붉은 꽃은 꽃무룻이라고 부르는 상사화입니다.
  보통 모두 상사화라 부르고 있죠.
  지금은 피어있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9월 20일경에 절정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 사진은 작년에 찍어 놓은 사진입니다.
  선운사 일주문 부근에 가면 엄청난 상사화가 피어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
반응형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사에서 만난 감로수  (8) 2011.09.14
나무도 아픔을 느낀답니다  (24) 2011.09.02
노란 상사화 선운사  (13) 2011.08.28
선운사 상사화와 백일홍  (4) 2011.08.22
승무  (10) 2011.08.17
길가에 핀 자주 달개비  (4) 2011.06.0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상사화가 군락을 이룬 모습이 장관입니다..^^
  2. 꽃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반해버릴만한
    꽃이군요.
  3. 꽃도 예쁘지만 선운사에 있는 것이라 하니 좀 더 편안함을 주는 것 같네요. 사람의 마음이란..ㅎㅎ

    꽃의 미모보다는 <고즈넉하다>라는 말을 떠올리며 평안함 얻고 갑니다.



    얼마남지 않은 8월 알차고 행복하게 마무리 하세요^^*
    • 방문감사합니다 블로그 방문으로 편안함을 느낀다면 더없이 행복합니다..^^
  4. 노란 상사화는 백합같은 느낌이 드네요..감상잘하고 갑니다..^^
  5. 자연이 만들어 낸 색은 정말 예쁩니다~
    꽃의 색이 너무 아름다워요!
    • 올 가을에도 붉은 꽃무릇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6. 올해도 무릇보러 가야하는데....
    가고 싶은데...

    고창의 무화과도 사먹고....선운산앞 풍천장어도...
    그리고 영광의 백수해안도로도 그립고....

    작년의 기억들이 이렇게 새록새록이네요...
    • 작년에 고창에 다녀오셨군요..^^ 저도 해마다 꽃무릇보러 가는데 이번에 모양읍성도 함께 다녀오려구요..추노에 나온 장면이 너무 멋져서요..^^
  7. 처가가 고창이라 가을에 선운사에서 자주 꽃무릇 사진을 담는데 노란색은 첨봅니다.
    자주갔느데 왜? 못봤을까? 추석땐 못가고 올가을에 시간이 날런지...
    • 붉은 꽃무릇이 필때 쯤에는 노란 상상화는 지고 안보일겁니다.. 천왕문 앞 도솔교 언덕 주변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