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여행] 대둔산 안심사

Posted by 누리나래
2012. 3. 5. 10:27 여행

 전북 완주군과 충남 금산군의 경계에 자리잡은 대둔산의 서쪽 전북 완주군 안심사는 사찰 이름에서 알수 있듯이 마음을 편안하게 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안심사는 신라 선덕여왕 7년 (서기638년)에 자장율사(慈藏律師)가 창건하고, 헌강왕 1년(875년)에 도선국사(道詵國師)가 중창하였으며, 고려 말기에는 조구(祖丘)화상이 중창하였다고 합니다. 조선조에 들어서는 선조34년 (1601년)에 수천(守天)스님의 중창을 거쳐 숙종36년(1710년)에는 신열(信悅)선백스님 이 5번째 중창하였다고 합니다.

안심사라는 절이름은 창건주인 자장율사가 삼칠일(21일)기도를 하던 중 부처님께서 열반성지 입신안명처로 가라는 말을 듣고 이곳 안심사에서 기도 정진을 하던 중 마음이 그리 편할 수가 없어 안심사(安心寺)라고 이름지었다고 합니다.

안심사 일주문

 ▲ 작은 마을길을 한참 올라가다보면 만날수 있는 안심사 일주문.
  뒤로 보이는 산이 대둔산입니다.


안심사 부도

▲ 일주문을 들어서자마자 오른편으로 부도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긴 역사를 가지고 있는 사찰인만큼 많은 고승들이 머물다 간곳이라 그런지 부도의 크기도 종류도 다양합니다.
  전북 지방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적광전

▲ 적광전의 모습입니다.
 안심사는 본래 대웅전이 있엇지만 한국전쟁당시 공비토벌작전으로 경찰이 대웅전을 소각하는 바람에 현재의 적광전을 주불전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 복원불사중인 대웅전의 모습입니다. 지난 가을 사진이라 현재는 얼마나 진행됐는지 모르겠군요.
안심사 대웅전은 특이하게 2층으로된 형식입니다.
만해 한용운 스님은 유심지에 안심사 대웅전 2층에  한글 언해본 대장경 판본이 보관되어 있다고 쓰고 있습니다.

안심사 계단

▲  보물 1343호. 안심사 계단.  안심사 부도군에서 분리되어 보물로 승격되었습니다.
  안내문에는 부처님진신사리 1과와 의습10벌을 봉안하였다고 하고 사리 10과라고도 합니다.
  앞에 조립식 건물을 지어 참배할수 있도록 해놓았지만 전통사찰의 모습은 아닌듯 합니다.
  의습은 계를 설할때 수하는 가사 장삼을 뜻하는 말입니다.

산신각

 ▲ 적광전 뒷편의 산신각 모습입니다. 
  특이하게 산신각에 문이 있습니다.

안심사 요사

▲ 요사채 모습입니다. 스님들이 생활하는 곳으로 보입니다.
 뒷편에도 몇몇건물들이 있지만 현대식 건물들이더군요.

수각

▲ 산아래 돌틈에서 나오는 수각이네요..
 물맛이 아주 좋았습니다.

안심사 장독대

▲ 도시에서는 보기 힘든 장독대모습입니다.
그집의 살림살이는 장독대를 보면 어느정도 짐작할수가 있죠.

안심사 소나무

▲ 안심사에서 내려오다 만난 작은 언덕위에 있는 소나무.
 올라갈땐 못봤는데 내려올땐 보이더군요.
 제법 운치있는 나무인데 전봇대와 전선줄이 거슬리네요

▲ 안심사에서 내려오다보면 오른쪽 논 한가운데 서있는 안심사 사적비.
안심사의 역사는 모두 이 사적비에 근거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비에 총탄자국이 그대로 남아 있어 치열했던 한국전쟁의 역사를 알수 있습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완주군 운주면 | 안심사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장독대가 가지런히 정리되어 보기에 좋습니다.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 개인적으로 정리되어 있는 장독대가 보기 좋아 사진을 남겨오곤 합니다..^^
    • 2012.03.05 21:57
    비밀댓글입니다
  3. 안심사라고 제목에 써있길래 안심하라는 애드립 좀 치려했더니...
    진짜 안심하라는 뜻 일 줄은 몰랐습니다ㅋㅋㅋ
    • ㅎㅎ 불교는 아무래도 마음을 닦는 종교이니까요..^^
  4. 맑은 하늘과 사찰의 모습이 참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네요. 멋진 사진 잘보고 갑니다.
    • 제가 절을 좋아해서 이정표만 보이면 잠깐 들리곤 합니다..^^
  5. 조용한 것 같고, 한 번 걸어보고 싶습니다.
    잘보고 간답니다. ^^
  6. 사찰의 모습을 잘 담아주신 것 같네요.
    사진으로만 봐도 맑은 공기와 조용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것 같네요!!ㅎ
  7. 저 곳에 마음을 내려놓고 몇일 푹 쉬었으면 좋겠습니다.
    소나무가 너무 인상적이네요.^^
  8. 아늑한곳에 자리 잡고 있어서, 편안한 느낌이 드는군요.
    이곳에 머물며, 좋은생각으로 하루를 보내보고 싶네요.^^
    • 정말고요하고 적막쌓여잇는는 말이 어울리는 사찰입니다..^^
  9. 안심사.... 이름부터 편안해 집니다.
    저기 수각이 물맛 한번 보고 싶네요
    • 이름부터가 편안함을 줍니다.. 절에서는 음식맛도 좋지만 물맛도 일품입니다..^^
  10. 일주문은 속세와 깨달음의 경계에 있는 문으로, 이 곳으로 들어가면 진리의 세상으로 들어갑니다.
    뒤로 보이는 대둔산 깊숙한 곳으로 가는 느낌입니다. 언제 한번 가 보고 싶네요.
  11. 스님들이 장독을 열심히 닦나 봅니다. 유독 반짝거리네요 ㅎㅎ
    대웅전이 완성되면 신구가 조화를 이루는 천년고찰이네요.
    • 장독대가 관리가 잘되고 있으면 살림을 잘 살고 있다는 뜻으로 알아도 될거 같아요..^^
  12. 아~ 전봇줄이 좋은 풍경을 다 망치네요... 아쉽..
    그래도 고즈넉이 좋을 것 같아요 :)
    • 좋은 풍광을 망치고 잇는 전봇대가 아쉽지만 분위기만 즐기고 왓습니다..^^
  13. 대둔산에 케이블카 있는 거 맞죠??
    대둔산도 가보고 싶은 곳인데..^^;
    언제 갈능지 몰겠어요..^^
  14. 사찰을 보니 왠지 마음이 평안해지는 것 같습니다.
    봄을 맞아 마음도 정화시킬 겸 시간 내여 가까운 산과 사찰에라도 다녀와야 할 듯 하네요. ^^
    행복한 오후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ㅎㅎ 자주 뵙길 희망하며~
  15. 여태 들어왔던 사찰의 이름들중에서 가장 평온하고, 쉬우면서도 좋은 이름이네요!!ㅎ
  16. 잘보고갑니다ㅎㅎ
  17. 대둔산 .. 제가 좋아하는 산이지요.. 그런데 안심사는 잘 몰랐군요.. ㅜㅜ
    부도를 보니 역사가 느껴집니다.. 안심사 계단도 보고 싶습니다..
    • 안심사는 대둔산 서쪽에 있습니다.. 사람들은 잘 모르더군요.. 대전분들이 많이 찾으시는 듯 합니다..^^
  18. 몇번을 가볼까 말까 생각만 한 안심사군요... ;;
    경내에 탑이 있었다면 몇번은 갔을 곳인데...그게 좀 아쉽습니다.
    '누리나래'님 덕분에 이렇게 구경이라도 하니 아주 좋습니다...^^
    • 그러고 보니 안심사에 탑이 없었습니다.. 주변에 태고사와 연계해서 한번 다녀가세요..^^
  19. 대둔산이 완주에 있는 산이었군요.
    멋진 풍경들 잘봤습니다~
    • 대둔산은 충남 금산과 전북 완주를 함께 품고 있습니다..^^
  20. 유년시절 안심사에서 천자문을 배웠습니다.
    전북대학교 교생선생님들이 오셔서...천자문을 가려쳐 주셨죠!!
    그때 주지스님은 `현웅` 스님으로 기억이~~!!
    벌써 20년이 훌쩍 지나가 버렸네요 ㅎㅎ
    • 예전에는 절이 놀이터이자 학교였죠..좋은 추억을 가지고 계시는 군요^^